[해남]아이 많이 낳는 해남, 이제는 인구늘리기로 간다

신혼부부 최대 200만원 지원 등 지원조례 시행

기사등록 : 2018.02.09 (금) 09:44:42 최종편집 : 2018.02.09 (금) 09:44:42      
해남군이 관내 신혼부부에게 최대 200만 원을 지원하는 등 파격적인 혜택으로 인구늘리기에 나서고 있다. 해남군은 인구늘리기 시책 지원 조례를 마련하고, 관내 1년 이상 거주한 군민들이 혼인하거나, 관외 거주자와 혼인한 뒤 부부 모두 해남군에 주소를 두는 경우 100만 원을 지급한다. 또한 결혼 후 1년 이상 주소를 유지할 경우 추가로 100만 원을 지급하는

해남군이 관내 신혼부부에게 최대 200만 원을 지원하는 등 파격적인 혜택으로 인구늘리기에 나서고 있다.

해남군은 인구늘리기 시책 지원 조례를 마련하고, 관내 1년 이상 거주한 군민들이 혼인하거나, 관외 거주자와 혼인한 뒤 부부 모두 해남군에 주소를 두는 경우 100만 원을 지급한다. 또한 결혼 후 1년 이상 주소를 유지할 경우 추가로 100만 원을 지급하는 등 젊은 세대의 결혼과 해남 거주를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해남군 전입을 축하하기 위해 2인 이상이 단독세대를 구성해 전입하는 경우 20만 원 상당의 온누리상품권을 지급하고, 문화예술회관 공연관람료와 군민광장 지하주차장 요금, 우슬국민체육센터 시설사용료를 1년간 50% 감면한다.

더불어, 신혼부부의 내 집 마련을 지원하기 위한 보금자리를 위한 대출 이자도 보건복지부 사회보장협의를 거쳐 지원할 계획이다.

합계출산율 5년 연속 전국 1위의 성과에도 불구하고 높은 이주율로 지속적으로 인구가 감소하고 있는 해남군은 지난 7월 인구정책팀을 신설하고, 인구 정책 추진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며 종합적인 인구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연령별 인구 증감 데이터 분석 결과 2017년 기준 타 지역 이주인구 1517명 중 10~40대의 청년층이 1,156명으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응책 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청년 발전 기본 조례를 제정해 청년 문제 해결을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한편 청년 실태 조사 연구 용역을 통해 관내 청년들의 생활실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청년단체와 전문가 등이 포함되어 심도 있는 정책 마련을 위한 청년정책 위원회를 발족했다. 그리고 정책 수요층의 목소리를 반영하고자 청년들로 구성될 청년정책협의체 운영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인구문제 극복을 위한 신규 시책사업 발굴은 물론 국·도비 확보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높은 출산율의 성과를 바탕으로 인구 늘리기와 살기 좋은 해남 만들기를 위해 전력해 나갈 방침이다고 말했다.

기사등록 : 전남연합방송 /

# [전남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재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방문자 의견
  방문자 의견이 총 0개 등록되어 있습니다.
 
나의 의견 작성하기 *기사에 대한 의견은 실명제를 실시합니다.
 
등록된 방문자들의 의견 입니다.

등록된 방문자 의견이 없습니다.

 
 
검색어 TOP10
해남
많이 본 뉴스
포토 뉴스